• ABOUT
  • SHOP
  • BOARD
  • PROJECT
  • INSTAGRAM
  • cs center
  • bank info
  • 현재 위치
    1. T-shirts

    [] 책 선물 (7만원 이상 구매 고객) (해외배송 가능상품)

    공급사 바로가기
    책 선물 (7만원 이상 구매 고객)
    이전상품 다음 제품 보기 확대보기
    추천메일 보내기 상품조르기 대량구매문의

    책 선물 (7만원 이상 구매 고객)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Name 책 선물 (7만원 이상 구매 고객)
    Price 0원
    적립금 0원 (3%)
    Quantity 수량증가수량감소
    책 선물 (7만원 이상 구매 고객) 기본 정보
    name 책 선물 (7만원 이상 구매 고객)
    customer price
    price ₩0
    code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책 선물 (7만원 이상 구매 고객) 수량증가 수량감소 0 (  0)
    TOTAL PRICE(수량) : 0 (0개)

    이벤트

    상품상세정보


    동물에 대한 관심이 환경에 대한 관심으로 연결되면서
    녹색평론과 김종철 선생님의 칼럼을 통해서 많은 걸 배웠고,
    그린블리스의 방향을 잡는데도 큰 도움을 받았습니다.

    몽상가, 급진생태주의자로 생각한 이들도 있었지만,
    2020년 포스트코로나 시대, 그의 예견들이 현실화되고, 

    그가 제시한 해결책들이 실현되어야만 우리가 살아남을 수도 있을지 모르는 때가 되었습니다.

    제가 한 번은 뵙고 인사드릴 날이 있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2020년 6월 25일에 별세하셨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김종철 선생님 책을 같이 읽어 보면 좋을 것같아 '근대문명에서 생태문명으로' 책을 몇 권 구입했습니다.

    7만원 이상 구매 고객 중 책을 읽고픈 분은 같이 선택해주시면 발송드리겠습니다.



    목차 

    책머리에 · 5 

    Ⅰ. 좋은 삶, 농사, 생태적 지혜 
    민주주의, 성장논리, 농적(農的) 순환사회 · 14 
    광우병을 통해서 본 근대농업 · 35 
    농(農)을 살리는 세계로?‘자유협동주의’의 이념 · 48 
    협동적 자치의 공동체를 향하여 · 74 

    Ⅱ. 생명사상과 소국주의의 이상 
    일리치의 혹 · 84 
    무위당의 생명사상과 21세기 민주주의 · 110 
    소국주의 사상의 흐름 · 130 
    해방 70년, 전후 70년에 생각하는 ‘일본문제’· 153 

    Ⅲ. 성장시대의 종언과 기본소득 
    성장시대의 종언 · 176 
    민주주의가 유일한 대안이다 · 207 
    돈과 자유 ?‘배당경제학’에 대하여 · 218 
    탈성장시대, 기본소득, 은행의 공유화 · 256 
    희망을 위한 보이콧 · 284 

    Ⅳ. 녹색국가를 향하여 
    녹색국가의 가능성 · 298 
    세월호 1년, 자본주의국가의 비극 · 314 
    촛불시위와 ‘시민권력’· 324 
    한국의 ‘촛불혁명’에 대하여 · 334 

    Ⅴ. 탈핵의 논리와 윤리 
    핵이라는 괴물을 어떻게 할까 · 346 
    한국에서 본 후쿠시마 · 367 
    후쿠시마를 근원적으로 묻는다 · 376 
    탈핵의 윤리와 상상력 · 409




    사진, 아래 기사 출처 - 프레시안


    흙으로 간 사상가 김종철의 외침 "21세기는 환경과 평화의 세기 돼야"


    김종철 <녹색평론> 발행인 별세...한국 생태주의 사상의 등불


    생태사상가 김종철 <녹색평론> 편집인 겸 발행인(전 영남대 영어영문과 교수)이 향년 74세로 별세했다. 생태사상의 불모지인 한국에서 ‘공생공락(共生共樂)의 가난’을 말하며 1991년 녹색평론을 창간하고, 생태사상을 뿌리 내리게 하는 데 큰 노력을 기울여 왔다. 그는 21세기 벽두에 한국 사회를 향해 “21세기는 환경과 평화의 세기가 돼야 한다”고 외쳤다. 그의 전망은 현실화되고 있고, 우리 사회는 아직 갈 길이 멀다.


    김종철의 <녹색평론>, 한국 사회에 생태주의를 뿌리내리게 하다


    김 발행인은 1947년 경남 함양에서 태어나 마산에서 초·중·고교를 나온 뒤 서울대학교 문리과대학 영문학과에 진학했다. 졸업 후 숭전대학교, 성심여자대학교 등에서 가르치다 1980년부터 영남대에서 교편을 잡았다.


    일생 동안 이어져 간 김 발행인의 생태주의에 대한 관심은 영남대에 재직하던 1980년대 초 미국 진보지 <뉴욕 가디언>에서 독일 녹색당의 의회 진출과 관련한 글을 보면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 발행인은 이후 1983년 논문을 쓰기 위해 뉴욕주립대에 1년여 체류하는 동안 생태주의자들의 사상을 많이 접했다. 한 인터뷰에서 김 발행인은 이 시절 "'핵무기에 반대하려면 먼저 뉴욕시의 자동차 문명에 반대해야 한다'는 반핵활동가 루돌프 바로의 강연을 듣고 큰 충격을 받았다"고 회고하기도 했다. 


    한국에 돌아온 김 발행인은 사재를 털어넣어 격월간 <녹색평론>을 창간했다. 1991년 11월 <녹색평론> 창간호가 대구의 한 인쇄소에서 처음 세상에 등장했다. 그 사이 수많은 잡지가 생겼다 사라졌지만, <녹색평론>은 2020년 5~6월 172호까지 29년 동안 결호 없이 발행됐다. 이 ‘급진적’ 잡지가 29년 동안 지속될 지는 아무도 몰랐으리라. 그러나 ‘반역’을 꿈꾼 이 잡지는 살아 남았고, 많은 지식인들에게 등불이 됐다. 그리고 ‘급진적'이란 세간의 불온한 딱지와 다르게 우리 삶의 가장 근본적인 일들을 다뤄온, 극도로 현실적인 잡지였다. 2004년부터는 대학 교원을 그만두고 <녹색평론>의 편집과 발간에 열중하며 생태주의 사상과 운동의 확대에 힘썼다.


    2012년에는 한국 최초의 생태주의 정당인 '녹색당' 창당에도 참여했다. 당시 김 발행인은 '녹색당 전임강사'를 자처하며 사람들에게 녹색당을 알리기 위해 전국을 돌아다녔다. 녹색당 창당 발기인 30명의 녹색당 가입 이유를 담은 <녹색당 선언>의 머리말을 쓰기도 했다. 


    김 발행인의 저서로는 <시적 인간과 생태적 인간>, <간디의 물레>, <근대 문명에서 생태 문명으로> 등이 있다. 헬레나 노르베라 호지의 <오래된 미래>, 더글러스 러미스의 <경제성장이 안 되면 우리는 풍요롭지 못할 것인가> 등을 우리말로 옮기기도 했다. 


    경제성장 논리 극복, 기본소득 도입 등 주장한 생태사상가 


    김 발행인은 현대 산업문명에 대한 비판의 선봉에 선 사상가였다. 생전 김 발행인은 "경제성장은 하면하고 말면 마는 것이지 적당한 게 있을 수가 없다"며 생태학적 위기를 불러온 자본주의, 산업주의 논리를 완전히 극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발행인의 저술과 사상은 각종 사회제도에 대한 근본적 성찰과 아이디어로 뻗어가기도 했다. 김 발행인은 2010년대 초중반부터 "경제성장이 멈춘 세상에서 인간이 품위를 지키며 살 수 있는 긴요한 방책"으로 기본소득을 지지했다.


    생전 마지막으로 <한겨레>에 발표한 칼럼에서는 코로나 환란 앞에 '당장의 기술적 해법만이 아닌 보다 근본적인 대책을 찾을 필요가 있다'며 "생태계 훼손을 막고, 맑은 대기와 물, 건강한 먹을거리를 위한 토양의 보존과 생태적 농법, 그리고 무엇보다 단순·소박한 삶을 적극 껴안"아야 한다고 열변했다. 그러면서 "이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것은, 공생의 윤리를 부정하는, 그리하여 우리 모두의 면역력을 체계적으로 파괴하는 탐욕이라는 바이러스"라고 이야기했다. 


    김 발행인은 2008년 5월 19일 <녹색평론> 100호 발간을 기념하는 <프레시안> 인터뷰에서 생태주의가 ‘현실과 괴리 돼 보인다’는 주장에 대해 “그것이야말로 역설적으로 한국 지식사회의 나태함을 증명하는 것인지 모른다. 정작 심각한 문제가 도처에서 나타나고 있는데, 그 심각성을 깨닫지 못한 채 관념적 논쟁만 해온 게 바로 한국의 지식사회 아닌가?”라고 지적한다. 


    김 발행인은 “<녹색평론>이 다뤄온 문제들, 지구 온난화가 야기하는 기후 변화, 광우병·조류독감(AI·Avian Influenza)처럼 먹을거리 산업화가 촉발한 전 지구적 전염병 사태, 황우석 사태로 확인된 현대 과학기술의 위기, 한미 FTA로 대표되는 세계화와 신자유주의, 에너지 위기, 식량 위기 등은 지금 모든 매체가 주목하지 않을 수 없는 가장 '현실적인' 문제들이다”라고 지식인 사회의 나태함을 꼬집었다. 


    되레 그는 가장 현실적인 지식인이었고, 가장 실천적인 지식인이었다. 최근 논의가 활발한 기본소득 역시 김 발행인이 사실상 처음으로 제대로 된 논거와 실천 운동을 한국에 소개했다. 당시 ‘기본소득은 비현실적’이라는 일부 비판이 있었지만, 지금 기본소득 논의는 차기 대권 주자들까지 관심을 갖고 있는 주제가 돼 있다.


    특히 김 발행인은 농민 기본소득을 강조해 왔다. 생명의 뿌리이자, 인류 역사의 뿌리인 ‘농업’이 사라지고 천대받는 시대에 인류가 생명을 지켜갈 수 있는 근본 수단에 대한 고민 없음을 지적해 왔다. 그는 생전에 “(내가) 정말 '징그럽게' 농업, 농촌, 소농의 중요성을 강조해 왔더라. 글 한 편, 한 편 쓸 때마다 내 글을 처음 보는 사람을 생각해서 중요한 대목을 계속 강조하다보니, 결국은 비슷한 주장이 계속 반복되는 모양새가 되었다. 그 결과 <녹색평론>은 끊임없이 농업, 농촌, 소농을 강조하는 유일한 잡지가 되었다”고도 말했다. 


    “21세기는 환경과 평화의 세기가 돼야 한다” 김종철의 제안은 여전히 유효 


    21세기에 들어서고 대한민국 역사상 첫 ‘시민 정부’인 노무현 정부가 탄생한 시기, 그는 <프레시안> 2003년 10월 15일 인터뷰에서 현재 인류가 겪고 있는 문제점에 대해 정확히 지적했다. 


    그는 “지금 자원 고갈, 생태계 오염 등 심각한 문제들이 우리 앞에 산적해 있다. 이런 생태 위기를 극복하지 못하면 인류 문명의 존속 자체가 불가능하다. 특히 '지구 온난화'는 파국의 징후이다. 나는 이 문제들이 21세기 전반에 해결되지 않으면 인류 문명은 파멸한다고 생각한다"며 “우리의 생활방식에 대한 근본적인 문제제기 없이 평화만 얘기하는 것은 허망한 얘기다. 21세기는 '환경과 평화의 세기'가 되어야 한다”고 했다.


    김 발행인은 “지구는 닫힌 시스템이다. 지구가 가진 자원은 유한하다. 아무리 과학기술이 발달해도 잠시 시간을 연장할 수 있을지언정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결국 우리는 제한된 자원을 고르게 나눌 수밖에 없다. 그래야 평화와 환경을 유지할 수 있다. 내가 <녹색평론>을 펴내면서 일관되게 고르게 나누는 사회를 지향해 온 것도 이 때문”이라고 밝힌다. 


    김 발행인은 “10년 전에 생각하지도 못했던 것이 지금 상식이 된 것처럼, 지금 생각하지도 못한 또 다른 움직임들이 나와 근본적인 사회의 문화 변혁을 꿈꿀 것이다. 그것이 사람들의 상상력을 자극하고 하나의 거대한 기운이 될 것이다. 지금은 막연하게 느껴지고 미약한 것 같지만, 이런 단초들이 전체적으로 절망으로 빠져드는 집단 자살 체제 속에서 하나의 출구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상품결제정보

    고액결제의 경우 안전을 위해 카드사에서 확인전화를 드릴 수도 있습니다. 확인과정에서 도난 카드의 사용이나 타인 명의의 주문등 정상적인 주문이 아니라고 판단될 경우 임의로 주문을 보류 또는 취소할 수 있습니다.  

    무통장 입금은 상품 구매 대금은 PC뱅킹, 인터넷뱅킹, 텔레뱅킹 혹은 가까운 은행에서 직접 입금하시면 됩니다.  
    주문시 입력한 입금자명과 실제입금자의 성명이 반드시 일치하여야 하며, 7일 이내로 입금을 하셔야 하며 입금되지 않은 주문은 자동취소 됩니다.

    배송정보

    • 배송 방법 : 택배
    • 배송 지역 : 전국지역
    • 배송 비용 : 3,000원
    • 배송 기간 : 1일 ~ 3일
    • 배송 안내 : - 산간벽지나 도서지방은 별도의 추가금액을 지불하셔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고객님께서 주문하신 상품은 입금 확인후 배송해 드립니다. 다만, 상품종류에 따라서 상품의 배송이 다소 지연될 수 있습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교환 및 반품이 가능한 경우
    - 상품을 공급 받으신 날로부터 7일이내 단, 가전제품의
      경우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에는 교환/반품이 불가능합니다.
    - 공급받으신 상품 및 용역의 내용이 표시.광고 내용과
      다르거나 다르게 이행된 경우에는 공급받은 날로부터 3월이내, 그사실을 알게 된 날로부터 30일이내

    교환 및 반품이 불가능한 경우
    - 고객님의 책임 있는 사유로 상품등이 멸실 또는 훼손된 경우. 단, 상품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하여
      포장 등을 훼손한 경우는 제외
    - 포장을 개봉하였거나 포장이 훼손되어 상품가치가 상실된 경우
      (예 : 가전제품, 식품, 음반 등, 단 액정화면이 부착된 노트북, LCD모니터, 디지털 카메라 등의 불량화소에
      따른 반품/교환은 제조사 기준에 따릅니다.)
    - 고객님의 사용 또는 일부 소비에 의하여 상품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단, 화장품등의 경우 시용제품을
      제공한 경우에 한 합니다.
    - 시간의 경과에 의하여 재판매가 곤란할 정도로 상품등의 가치가 현저히 감소한 경우
    - 복제가 가능한 상품등의 포장을 훼손한 경우
      (자세한 내용은 고객만족센터 1:1 E-MAIL상담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 고객님의 마음이 바뀌어 교환, 반품을 하실 경우 상품반송 비용은 고객님께서 부담하셔야 합니다.
      (색상 교환, 사이즈 교환 등 포함)

    서비스문의

    .

    ONLY PHOTO REVIEW

    현재 상품의 포토후기 입니다^^

    ALL REVIEW LIST

    상품의 사용후기를 작성해주세요. (일반후기 0,000원 / 포토후기 0,000원 적립)

    게시물이 없습니다

    후기목록 후기작성

    Q & A

    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문의목록 문의작성

      COMPANY INFO

    • COMPANY GREEN BLISS | OWNER Cinwoo, Yu | C.P.O Ungkyung, Seo | E-mail greenbliss777@gmail.com | CALL CENTER 010-9702-1015 (광고, 페어 참여 안 합니다. 관계자분들은 전화하지 마세요)| MALL ORDER LICENSE 제2013-서울강남-01529호 | BUSINESS LICENSE 120-11-68921 | ADDRESS 375-75 Yangjin-ro, Jingun-eup, Namyangju, Gyeonggi, Korea